과수기술

추를 이용하여 과일나무 수형을 안정 시키자

왜 필요한가?
결과지 발생이 잘 되지 않아 계속된 절단 전정으로 수세가 강함.
왜성 대목 이용 저수고 밀식 재배에 따른 조기 수세조절 필요.
추를 어떻게 만드는가?
시멘트 : 모래 = 1 : 1~2의 비율에 물을 적당히 넣어 반죽함.
용기 : 음료수컵, 소주컵, 고추육모용 연결폿트(5~5, 6~6,7~7)
용기에 시멘트를 넣고 피복전선 또는 철사 15cm를 절단 중앙에 꼽는다.
2~3일이면 완전히 응고되어 사과나무가지에 사용할 수 있음.
어떻게 사용하는가?
생육기에는 가벼운 추, 휴면기에는 무거운 추를 사용함.
가급적 생육기에 사용하여 수형을 조절하는 것이 좋음.
생육기 신초 30cm는 이쑤시게 이용 유인
생육기 신초 50cm는 추를 이용 유인
빨래집게를 이용하거나 피복전선으로 나무에 매단다.
제작 및사용요령
    • 열결폿트
    • [열결폿트]
    • 음료수컵
    • [음료수컵]
    • 소주잔
    • [소주잔]
    • 완성된 추
    • [완성된 추]
    • 나무에 부착요령
    • [나무에 부착요령]

사과 저온 서리 피해 발생양상 및 대책

피해 상황
사 과 : 군 전체 사과재배 면적에 대한 개화기 부분적인 피해 발생
피해 양상
사 과 : 개화기 수정불량으로 인한 착과율 감소, 저온으로 후지 중심화 짧고 개화기 피해로 인한 품질 저하 우려, 심한 것은 중심화 및 측화까지 완전 피해 발생
금후 기술지원대책
사 과 : 서리 피해 과원에 대해 착과량 확보를 위한 적과 시기를 실시토록 하며, 가급적 중심화 피해시 2~3번과로 착과 유도, 적기 병해충 방제 기술 지도
장기 대책
봉화지역은 서리 및 우박 피해 상습지역으로 기상재해에 대한 장기적인 대책 수립 필요
사과원에 대해 향후 서리피해 예방으로 스프링쿨러 및 미세살수 장치 지원 확대로 피해 최소화 요망
적과는 착과가 확실히 된 다음 실시하고, 마무리 적과도 동녹 발생과, 기형과 등 뚜렷이 확인된 시기를 기다려 실시
잎에 피해가 심할 경우 착과량을 줄여주고, 요소를 1-2회를 엽면 살포하여 잎의 활력과 수세가 회복 되도록 관리.
서리 피해 사진

과일제때 수확하고 갈무리를 잘하자

어떻게하면 색깔을 잘 낼 수 있을까?
사과는 착색봉지를 벗겨준다.
  • - 과실의 색깔이 고루 붉게 착색되도록 하기 위해서는 먼저 봉지 씌운 과실은 수확 30~40일전에 착색 봉지를 벗겨 주어야 된다.
반사필름을 깔아준다.
  • - 봉지를 씌운 과실이나 씌우지 않은 과실 모두 수확 30~40일전 나무 주위의 땅에 반사필름을 깔아준다.
  • - 이때 주의할 점은 착색봉지를 벗긴 직후 반사필름으로부터 강한 햇볕에 노출 될 때는 일소과실이 발생되므로 봉지를 벗긴 후 4~5일이 지난 후 반사필름을 깔아 주어야 한다.
맛이좋은 과실의 수확적기는?
완숙된 과실을 수확하면 맛은 좋으나 저장력이 약하고, 덜 익은(미숙) 과실을 수확하면 저장려근 강하나 맛이 떨어지므로 저장력과 과실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제때에 수확해야 된다.
포장에서 직접 판매할 때에는 완숙된 과실을 수확하고, 수확 후 저장을 하지 않고 시장에 바로 출하할 때는 유통거리와 기간을 감안하여 완숙과 보다는 약간 빠르게 수확하여야 하며, 장기간 저장할 것과 단기간 저장할 것을 구분하여 수확한다.
수확은 나무 외부의 큰 과실부터 시작하여 한 나무에서 3~5일 간격으로 2~3회로 나누어 수확한다.
온도가 높을 때 수확하면 과실의 호흡량이 많아지므로 다분의 소모가 많아지고 착색도 나빠지며 저장력 또한 떨어진다.
수확할 때는 이슬을 피하여 기온이 높지 않은 때에 하고, 과실을 손 바닥 전체로 가볍게 잡고 위로 들어서 꼭지가 빠지지 않게 수확한다.
예냉은 왜 필요한가?
과실을 수확한 직후 될 수 있는 한과실의 호흡을 억제시켜 성분의 변화를 적게 하기 위하여 온도를 낮추어 주는 과정을 예냉이라 한다.
과실은 품온이 5℃ 올라감에 따라 품질의 변화 속도는 2~3배가 증가된다. 수확한 과실을 30℃에서 1시간 동안 방치할 때는 10℃에서 4 시간, 0℃에서 7일간 보존할 때에 해당되는 품질의 노화와 같으므로 수확 후 즉시 예냉을 시켜야 과실의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다.
예냉시설이나 저온저장고가 없는 농가에서는 수확 직후 프랄스틱 상자 등에 담은 과실을 건물의 묵쩍이나 나무 그늘 등 통풍이 잘 되고 직사광선이 닿지 않는 곳을 택하여 예냉을 시킨다.
상처를 입었거나 병해충 피해를 입은 과실, 압상과 등을 골라낸 후 저장고에 저장해야 저장 중 부패 과실을 줄일 수 있게 된다.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는 저장방법은?
과실의 저장에 알맞은 온도는 저온장래를 받지 않을 정도인 -1℃ 정도가 이상적이나 저장고 내 온도는 과실이 높이는 위치에 따라 보통 1~2℃이상의 온도 편차가 생기므로 온도는 0~2℃로, 습도는 85~95%가 유지되도록 한다.
저장고 내 어칠렌가스 등 유해가스를 제거하도록 주 1회 정도 환기를 시켜주어야 한다.
저온저장고 내에 찬 공기가 골고루 유통되도록 바닥에 빠레뜨를 깔고 최소한 벽면고 중간 통로 및 천장에서 각각 50cm 이상의 공간을 남겨 용적률로 75%정도 되도록 과실상자를 쌓아야 한다.

본 페이지의 관리부서는 농업축산과 농정기획담당 (☎ 054-679-6811)입니다.

페이지만족도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성에 만족하시나요?

봉화군 농업기술센터농업지원기술

과수기술페이지의 QR Code

<과수기술> 페이지의 홈페이지URL 정보를담고 있는 QR Cod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