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라도 봉화에 오신다면 아름다운 추억과 함께 여러분의 포근한 고향이 되어 드리겠습니다. 봉화군수 박현국

누리꾼 여러분들의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봉화군수 박현국입니다.

우리 봉화는 창의적인 농정 혁신으로 안정적인 농가소득을 창출하고,
누구나 편안한 일상과 따뜻한 배려를 느낄 수 있는 정향(情鄕)의 고장입니다.

또한 청량산도립공원, 은어축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산타마을 등
사계절 내내 봉화만의 즐길 거리가 가득한 문화(文化)의 고장입니다.

이제 봉화는 지역주민의 행복은 물론이고,
봉화의 새로운 가족, 귀농·귀촌인 여러분이 꿈꾸는
여유롭고 풍요로운 전원생활을 지원하는 모두의 봉화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하루를 보내면, 한 달이 즐겁고, 한 달을 보내면, 일 년이 즐겁고,
일 년을 보내면, 평생 머무르고 싶은,
여러분들의 푸르른 안식처가 되어 드리겠습니다.

누리꾼 여러분의 변함없는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