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명유래

봉화읍 물야면 북지1리

상세내용
  • 지   명 : 매방ㆍ응방
    지형 지세가 매가 앉은 형국이라 하여 매봉이라 부르는데 산의 중턱에 조그마한 분지가 있어 도교를 믿는 사람들이 수도하기 위해서 모이고 1년에 한번씩 전국 집회를 가지며 주위에 작은 절과 암자들이 있다. 지금은 7가구가 산재하고 있다.
     
  • 지   명 : 뒷결ㆍ뒷겔ㆍ북지ㆍ후포
    뒷산은 옥녀봉이 우뚝 솟은 마을로 뒷자는 북을 뜻하므로 북지라는 말을 쓰게 되었으며, 겔은 포에서 온 말로 서쪽 떡개골이라는 골짜기에서 마을뒤를 돌아서 흐르고 있는 개울을 뜻하고 있다. 구산으로 넘어가는 서낭고개를 당고개라 하여 매년 정월 보름에 등제를 지내고 있다. 본래 순흥군 물야면 지역으로서 1914년 군면 폐합에 따라방편 동막 일부를 병합하여 북지라 하여 봉화국에 편입하였으며 이때 이곳 정자에서 면사무소 일부를 병합하여 북지라 하여 봉화군에 편입하였으며 이때 이곳 정자에서 면사무소가 일을 시작하였다. 이 마을은 500여년 전부터 봉화금씨 쌍송정금가 입향하여 선조가 살고 있었는데 왕기가 있는 곳이라고들 했으나 금자에는 왕이 둘 있어 그냥 두어도 왕이 나오지 못한다고 하며 제재를 가하지 않았다. 어느날 금씨 종가에서 시주 온 스님을 학대한 적이 있는데, 이 스님은 베틀고개로 지름길을 만들고 논 가운데에 선 돌을 깨야만 마을이 잘 되리라고 했다. 이 말대로 하니 반대로 점점 황폐하여 갔다. 베틀고개에 지름길을 만든 것은 베틀의 허리를 자른 셈이고 선 돌을 깨자 학 세 마리가 날아갔다. 한 마리는 도산으로, 한 마리는 유곡으로, 다른 한 마리는 법전으로 날아가서 이 세 마을은 번성하였다 한다. 또 일설에 의하면 금씨가문이 번성하여 손이 너무 많이 찾아와서 도승이 왔을때 손을 못오게 할 묘안을 물으니 선 돌을 깨면 손이 오지 않는다고 하여 그것을 깨었다고도 한다.
목록

본 페이지의 관리부서는 문화관광과 문화재팀 (☎ 054-679-6331)입니다. 최종수정일 : 2016.1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