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명유래

신라리

NO IMAGE 검색결과에 따른 관련된 이미지가 없습니다.
주소봉화군 상운면 신라리
상세내용

신라

신라시대 어느 왕인지는 알 수 없으나 태자와 함께 피난을 와서 임시 서울로 정하여 살고 있었다는 전서이 있으며, 안동시 도산면과 봉화군 명호면과 인접해 있으며 거느미, 웃거느미, 아랫거느미, 모찌골, 산재, 새터의 자연부락으로 형성되어 있다. 1983. 2. 15 행정구역 개편 때 명호면에서 상운면으로 편입되었다.

 

새터

신라 동쪽 마을로 안동군 태자동으로 통하는 다리재가 있으며 새로 생긴 마을이라 하여 새터라하고 명호면 만리산 큰줄기의 일부로 그 아래 큰 골이 있다하여 큰골이란 곳 도 있다.

 

절골

새터로 들어가는 왼쪽 첫 번째 큰골로 옛날에 조금만한 절이 있었다고 하며 요즘도 가끔 사기그릇이나 놋그릇이 출토된다고 한다.

 

산재

북쪽에 있는 마을로 봉화 금씨 후손인 산재공이 터를 잡고 살았다 하여 산재라 부른다.

 

모찌골

모산이란 돌산의 모양이 메추라기가 일을 품고 있는 듯 하다고 불리운 이름이다.

 

거느미

건음이라고도 한다. 아랫거느미와 웃거느미를 합하여 거느미라 한다. 본동으로 오려면 사방으로 높은 고개를 넘어야 하는데 고개너머라 하던 것이 변하여 거느미가 되었다 한다.

 

웃거느미

산 중턱에 자리잡고 있으며 동구에는 수백년 묵은 느티나무숲이 있다. 또 주눅골은 옛날에 사골돌이 나왔다고 하는데 사람의 관절이나 뼈가 아픈데 부수어 바르면 낫는다고 한다.

 

감의골

항상 물이 나서 가뭄이 들지 않는다고 하고 지금도 우물이 많아 학교촌의 식수원으로 사용하고 있다. 웃거느미에서 학교방면 왼쪽골이다. 또 큰골 사이에 조그마한 골이라고 모듬골도 있다.

 

아랫거느미

신라리의 중앙지점으로 1947년 신라국민학교가 세워졌다. 그러나 농촌 인구 감소로 1993년부터 상운초등학교 신라분교로 격하되었다.

 

숲댕이

임당 또는 탄당이라고도 한다. 거느미 남쪽에 있으며 김해 김씨 입향시조인 김형임이 개척했다고 하며 마을 모양이 못과 같고 마을 앞에 숲이 우거져 임당이라 부른다고 한다. 1956년 김문두 집사가 교회를 세워 현재에 이르며 일찍이 한우사육으로 상운면사무소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곳이지만 가장 잘사는 마을로 불리고 있다.

 

논실골

다락논이 많고 골안이 3km나 되는 가장 긴골이라고 논실골이라 한다.

 

해치골

뒷산 왼쪽에 있는 골로 옛날 명나라 이여송이 큰 인물 (사명당같은) 이 태어나는 것을 미리 막기 위하여 삭아 없어지는 쇠말뚝보다 오래 가는 사기말뚝을 박았다고 한다. 묘앞에 박힌 것은 뽑았다고 하나 그뒤에 있는 것은 아직도 못뽑았다고 한다. 또 이 골 우물에서 가뭄이 들 때 안씨 성을 가진 사람이 첫 번째로 올라가서 물을 푸면 비가 온다는 전설이 있다.

 

용수골

용소라고도 하며 비가 오지 않을 때는 개머리를 갖다 놓으면 비가 온다는 전설이 있다. 버스종점 왼쪽 골이다.

목록

본 페이지의 관리부서는 문화관광과 문화재팀 (☎ 054-679-6331)입니다. 최종수정일 : 2016.1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