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명유래

척곡1리

주소봉화군 법전면 척곡1리
상세내용

양지마을, 새마ㆍ큰말, 신기(新基), 양촌(陽村)
1600년대 都事(도사) 姜胤祖(강윤조)의 아들중 형 恰(흡)이 음달에 거주하고 동생 格(격)이 이곳에 거주하여 새로이 마을을 형성하였다 하여 새마로 불리었으나 지형적으로 양달에 위치하여 陽忖(양촌)이라하고 건너마을 형이 살던곳은 음지마로 불리우고 있으며 현재 진주강씨의 종택이 있다.
양지마을 전경
 
결문골, 결망골, 명동(明洞), 검문골
이 마을은 명호면 도촌리와 접경으로 물이 단아하고 들이 한건하여 乾明洞(건명동)이라 불리었으나 현재는 거문골로 불리우고 있으며 아래마을은 아래거문골 윗마을은 윗거문골로 갈라져 불리우며 주로 密陽朴氏(밀양박씨) 宜寧余氏(의령여씨)가 부락을 이루며 살고 있다. 이 마을 뒷산 형국이 거미 형국을 닮아 거미골이라고도 전해지며 지금의 거문골 정미소에서 10m 남향으로 내려가면 논 옆에 우물이 있었는데 극심한 가뭄이 닥쳐와도 식수에는 지장이 없을 정도로 물이 풍부하고 물맛이 좋아 이 마을의 근원이 되었으며 지금은 아랫 거문골로 이어지는 농로 확장으로 묻혀 버렸다.
결문골 전경

목록

본 페이지의 관리부서는 문화관광과 문화재팀 (☎ 054-679-6331)입니다. 최종수정일 : 2016.1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성에 만족하시나요?